춘제 앞둔 中 ‘애인대행’ 뜬다…한번 빌리는데 100만원

춘제(중국 설)를 앞두고 중국에서 애인대행 산업이 뜨고 있다. 최근 남자친구나 여자친구를 빌리겠다는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가 26일 보도했다. 중국의 젊은 세대들이 가족들 앞에서 애인이 있는 척 하기 위해서다.

한국처럼 자식을 낳아 대를 잇는 것을 중요한 의무로 여기는 중국에서는 결혼해서 출산해야 한다는 압박이 매우 크다. 그래서 부모와 다른 친척들을 달래기 위해 고가의 임시방책을 모색할 수밖에 없다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전했다.

가짜 애인을 빌리는 비용은 일반적으로 하루에 500~2000위안(약 8만5000~34만원) 정도며 추가 요금이 붙는다. 그러나 춘제 기간을 앞두고는 가격이 치솟는다. 도시에 사는 젊은 싱글 밀레니얼 세대들은 가족을 보러 고향을 방문한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한 독신 남성의 사례를 소개하며 그가 자신의 가족을 만나 함께 식사를 한끼 먹고 고향 집에서 하루 자고 갈 가짜 애인을 구하는데 6000위안(약 102만원)을 지급하겠다고 SNS에 글을 올렸다고 전했다.

자신을 전문 배우라고 소개한 다른 한 남성은 임시 남자친구 연기를 할 뿐만 아니라 심지어 가짜 결혼까지 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또한 추가 요금으로 부모에게 정기적으로 전화하는 등 장기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일부 논평가들은 가짜 애인을 빌리는 것에 대해 도덕적 우려를 표명했다. 학계는 결혼과 가족에 대한 중국의 기성세대와 신세대의 태도에 차이가 있다고 지적했다.

브리티시 컬럼비아대학교의 유에 챤 사회학 교수는 “기성세대는 결혼을 우선시하는 경향이 있다. 심지어 나쁜 결혼이라 할지라도 싱글인 것보다는 낫다고 여긴다. 그러나 젊은 세대는 서구적 가치에 크게 노출돼 있다. 이들은 결혼 여부가 행복과 성공의 유일한 척도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