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인대행’, 입던 속옷 판매 등 ‘탈선’ 재능나눔 싸이트들

자기 재능을 싼값에 팔아 봉사활동과 아르바이트의 취지를 모두 살리는 ‘재능나눔’ 사이트에 교복을 입은 10대 소녀, 20대 초반의 여성 등이 ‘애인대행’ ‘데이트’ 등의 재능을 판다는 글을 올려 논란이 되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재능나눔’ 사이트엔 “3만원에 애인대행” “5만원에 하루 데이트” 등 돈을 받고 애인대행을 해주겠다는 글이 올라왔다.

자기를 23세 여성으로 소개한 한 네티즌은 “현금으로 줘도 좋고 명품가방으로 줘도 좋다”며 “돈이 많이 없는 사람은 사양한다. 나는 알바하는 거지 실제로 사귀는게 아니므로, 주변에 다른 남자친구를 둬도 신경 안 쓸 사람 연락달라”고 했다. 그는 쪽지를 보내면 사진을 보내주겠다고도 했다.

한 온라인 재능나눔 사이트에 올라온 ‘애인대행’ 글 캡처

자기를 10대 소녀라고 소개한 한 네티즌도 최근 ‘재능나눔’ 관련 인터넷 카페에 “돈이 급해서 고민 끝에 올린다. 혼자 밥 먹기 싫은 분들, 같이 밥 먹어 드린다. 페이는 1만원 넘게 주시면 된다”는 글을 올렸다. 이 네티즌은 “건전한 선 안에서”라는 단서를 달았지만 네티즌은 “위험하니까 이런 일은 하지 않는 게 좋다” “잘못 만났다간 위험하다” 등의 우려를 나타냈다.

이 밖에 여러 재능나눔 사이트엔 “5000원에 말동무, 애인대행을 해준다” “노래방에 같이 가 주겠다” “여자친구처럼 같이 놀러 다녀준다” 등 ‘재능’을 판다는 글이 꾸준히 올라오고 있었다.

‘재능나눔’의 본래 취지는 자기가 가진 능력으로 다른 사람을 도와주고, 자기도 약간의 돈을 번다는 것이다. 대부분의 사이트엔 “머리카락을 잘라준다” “팸플릿 디자인을 해준다” “겨울철 스키 타는 법을 알려준다” 등의 글이 올라와 있다.

하지만 일부 네티즌이 ‘애인대행’을 재능이라며 판매해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 여성의 신상정보가 올라오기 때문에 온라인상에서의 피해뿐만 아니라 실제 성폭력이 발생할 가능성도 있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재능기부 카페 측에선 “법에 저촉되는 재능나눔은 원천적으로 금지하고 있지만, 자기들끼리만 아는 ‘은어’를 사용하거나 은근히 ‘애인대행’의 뉘앙스를 풍기면 걸러낼 방법이 없다”며 난색을 보였다.

한편 일부 재능나눔 카페에선 ‘비정상적’ 거래도 이뤄졌다.

지난달 31일 밤 한 관련 카페에는 여성으로 추정되는 네티즌이 “돈이 급하다. (입던) 스타킹을 장당 5000원에 판다. 조건만남이나 다른 알바는 안 한다”는 글을 올렸고, 1일 오전에는 다른 네티즌이 “여성이 입던 스타킹이나 팬티를 산다”는 글을 올렸다.